인사말


해문(海文)과 인문(人文) 관계 연구의 발신지

반갑습니다.

국제해양문제연구소장 정문수입니다.

먼저 연구소 홈페이지를 찾아주신 것을 환영하면서 간략하게 연구소 소개 말씀을 올리겠습니다.

국제해양문제연구소는 바다와 관련된 인문학・사회과학 분야의 연구 활동을 진작시키고 타학문 분야와의 학제적・범학적 연구와 산・학・관・연 협력 체제를 통해 지역사회가 필요로 하는 정책 수립과 정보제공을 목적으로 2000년 5월 설립되었습니다. 

그동안 연구소는 해항도시문화, 항만과 해운, 해양분쟁 등에 관한 연구를 체계적으로 수행해 왔습니다. 특히 2008년 11월부터 2018년 8월까지 10년간 국가가 지원하는 인문한국(HK: Human Kora) 지원사업(총사업비 130억 원, 연구 아젠다: 해항도시 문화교섭 

연구)을 수행하면서 연구소의 인적・물적 인프라가 한층 강화되었습니다. 인문한국 지원사업을 계기로 《해항도시 문화교섭 연구》라는 새로운 학문분야의 창성을 주도하였습니다.

현재 국제해양문제연구소는 지난 10년간의 《해항도시 문화교섭 연구》의 성과를 심화 발전시킨 《바다 인문학》 연구를 세계적으로 발신하고 있습니다. 《바다 인문학》은 2018년 9월부터 2025년 8월까지 7년간 진행되며 한국연구재단이 지원하는 인문한국 플러스 사업의 연구 아젠다입니다.

《바다 인문학》은 바다의 물리적 운동(海文)에 관한 연구와 인간의 제활동(人文)에 관한 연구는 상호간의 학문적 소통과 학제적 연구가 필수적이라는 것을 강조합니다. 왜냐하면 최근의 학문 성과들이 바다 자체의 물리적 운동과 인간 활동들은 상호 영향을 주고받는 관계라는 것을 입증해 주기 때문입니다. 동아시아의 전통적 학문 방법론은 천문(天文), 지문(地文), 인문의 관계에 주목하면서도 해문(海文)과 인문의 관계는 그다지 중시하지 않았습니다. 반면 《바다 인문학》은 천지인(天地人) 3재 사상을 복원하면서도 더 나아가 해문과 인문의 관계에 주목하는 천지해인(天地海人)의 관계 연구의 필요성을 강조하는 점에서 참신합니다.

《바다 인문학》에서 바다는 이중적인 의미를 가집니다. 먼저 바다는 인간의 의도와 상관없이 작동되는 바다 자체의 물리적 운동이 전개되는 자연세계라는 의미입니다. 또 다른 의미의 바다는 모든 학문의 성과, 특히 바다와 관련된 물질세계의 연구 성과와 소통하고 그것을 수용한다는 의미의 바다(받아들임)라는 수사입니다. 그리고 《바다 인문학》은 바다와 인간의 관계에서 드러나는 현안에 대해 해법을 제시하는 인문학을 지향한다는 의미에서 《문제해결형 인문학》이라 명명하였습니다.

이러한 연구 성과들은 자료를 공유하고 대중화하는 성과확산사업, 연구의 지속성과 발전성을 담보하기 위한 학술교류사업, 그리고 지역 인문학 센터를 통한 다양한 활동을 통해 확산되고 있습니다. 국제해양문제연구소 연구자 일동은 이상에서 약술한 연구 성과의 그 방법론이 연구소의 경계를 넘어 여러분과 함께 공유되고 비판되며 확산되길 희망합니다.

감사합니다.

정문수

국제해양문제연구소장

HK 해항도시의 문화교섭학

연구단 단장





TOP